경기도, ‘미인증 신기술’ 발굴 나서
상태바
경기도, ‘미인증 신기술’ 발굴 나서
  • 민준석 기자
  • 승인 2020.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도민이 제안하는 ‘미인증 신기술’ 발굴에 나섰다.

13일 도에 따르면 지방정부 최초로 ‘경기도 신기술 제안 제도의 운영 및 지원 조례’를 이달부터 시행, ‘미인증 신기술 컨설팅 체계’를 구축하고 성공 가능성이 높은 아이디어에 대한 본격적인 기술개발 및 특허등록을 지원한다.

도는 미인증 신기술에 대한 객관·전문적인 컨설팅과 사업화를 지원함으로써 신기술 개발을 독려하고, 활용 기회를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도민, 중소기업, 연구기관 등이 신기술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전문가들로 구성된 ‘신기술평가단’과 ‘신기술제안심사위원회’를 열어 기술성(혁신·차별성), 사업성, 경제성, 공공성 등을 객관적으로 평가한다.

우수 제안은 연구개발(R&D) 자금이나 지식재산권(특허등록 등) 취득비용 등을 지원해 실용화 및 사업화를 돕는다. 

경기도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지식재산센터, 대학 등 전문기관과 연계한 기술개발 컨설팅도 이뤄진다.

아울러 제안된 신기술을 채택하고 활성화하는데 공로가 있는 시군에 대해 포상해 활성화도 도모할 계획이다.

신기술 제안을 희망하는 도민이나 도내 중소기업, 대학 및 연구기관은 아이디어를 담은 신청서를 작성한 후 ‘경기도 R&D 기술개발관리홈페이지(pms.gbsa.or.kr)’를 통해 연중 상시 접수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창의적인 기술 아이디어 하나가 창업과 고용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까지 살리는 초석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민준석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