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1만7천개 희망일자리사업 본격 시행
상태바
인천시,1만7천개 희망일자리사업 본격 시행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에 맞서 역대 최대 규모인 1만7천여 개의 희망일자리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공공일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10개 군·구는 물론 시의 전 부서와 직속기관, 사업소, 11개 시 산하 공공기관이 대거 참여해 756억 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간 운영한다.

사업 유형은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10개 분야에서 이뤄진다. 생활방역지원, 청년지원, 지역특성화사업 등 180여 개 사업에 1만7천49명이 참여할 계획이다. 참여자는 사업별 장소에서 주 15~40시간씩 시급 8천590원, 매달 67만~180만 원의 급여를 받고 4대 보험에도 가입된다.

신청 자격은 만 18세 이상 근로 능력이 있는 자로서 취업취약계층, 코로나19로 인한 실직·폐업 등을 경험한 자 등 지역경제 침체로 생계 지원이 필요한 인천시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오는 24일까지 시 홈페이지에서 접수하고, 시 산하 공공기관은 방문 및 이메일로 접수한다. 군·구는 해당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에게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