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도 혐의’ 이동현 부천시의회 의장 사퇴하라
상태바
‘절도 혐의’ 이동현 부천시의회 의장 사퇴하라
민주당 소속 의원들 총회서 촉구 누군가 ATM에 두고간 현금 ‘슬쩍’ 불구속 기소 언론 보도되자 탈당
  • 최두환 기자
  • 승인 2020.07.14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천시의회 의원들이 절도 등 혐의로 기소된 이동현 의장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 19명은 13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 의장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며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징계하겠다고 밝혔다.

시의원들은 "부천시민을 대표하는 선출직 시의회 의장이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사건에 연루돼 민주당 의원 모두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의장 선출 때 철저하게 검증하지 못한 점도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지난 3월 24일 부천시 상동의 한 은행 현금인출기(ATM)에서 다른 이용자가 인출한 뒤 깜빡 잊고 가져가지 않은 현금 70만 원을 훔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길거리에 누군가가 흘린 돈을 가져가면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가 적용되지만, 현금인출기에 놓인 현금을 가져간 행위는 은행 돈을 훔친 것으로 간주해 절도 혐의가 적용된다.

시의회는 민주당 소속 의원 20명과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 8명 등 시의원 28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 의장은 이달 1일부터 의장을 맡았다.

이 의장은 최근 절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지난 11일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 의장은 "현재 불거진 논란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억울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십수 년간 몸담았던 민주당에 누를 끼쳐서는 안 되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 문제에 대해 법적·도덕적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소명해 논란을 해소하겠다"며 "시민들께 머리 숙여 사죄 드린다"고 덧붙였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