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매립지 조성 75% 동의… 타 지역 주민 의견 합친 눈속임"
상태바
"자체매립지 조성 75% 동의… 타 지역 주민 의견 합친 눈속임"
인천시 친환경 폐기물관리정책 시민의식조사 세부 결과 공개되자
서구 지역서 "본인 동네 조성 여부 물으면 결과 반대일 것" 지적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07.14
  • 3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친환경 폐기물관리정책과 관련해 실시한 시민의식조사 결과가 대체적으로 부실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관련 기사 19면>
시는 인천시민 3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시민의식조사 세부 결과를 지난 12일 발표했다.

시는 시민의식조사 결과를 미리 공개하면 이후 진행하는 공론화 과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지난 5월 ‘자체매립지 조성에 75.2%가 동의했다’는 일부 내용만 공개했다. 지역별 인구 현황에 따른 세부 결과 공개는 처음이다.

조사 결과, 자체매립지 조성과 소각장 현대화에 대해 군·구별 인식 차이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수도권매립지 사용이 2025년 종료된다는 사실에 대해 ‘알고 있다’는 응답은 매립지를 안고 있는 서구가 57%로 가장 높았으며, 나머지 지역은 절반을 넘지 못했다.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필수 시설인 소각장 확충에 대해서도 의견이 갈렸다. 현재 운영 중인 소각시설을 현대화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서구를 제외한 9개 군·구 모두 70%를 넘었다. 반면 현재 운영 중인 소각시설을 폐쇄한 후 제3지역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응답은 서구가 33.3%로 가장 높았고 다른 지역은 관심 밖이었다. 소각시설에 대해 가장 많은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서구지역과 다른 지역의 극명한 시각차를 보여 주는 결과다.

이 같은 시각차는 향후 자체매립지 조성 등의 과정에서 주민 갈등 소지로 작용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시민의식조사 결과가 발표된 12일 서구 주민 커뮤니티에는 "현재 소각장이 있는 동네에 사는 주민이 아닌, 크게 관련 없는 타 지역 주민의 의견을 취합해서 대부분이 동의하는 것처럼 발표하는 것은 눈속임에 지나지 않는다"며 "만약 본인의 동네에 매립지와 소각장 조성 가능 여부를 묻는 질문이었으면 응답 결과는 반대로 나왔을 것"이라고 지적하는 글이 게시됐다.

시민의식조사와 함께 3차례나 시민공론장을 열었지만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한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인천서구발전협의회는 13일 성명을 내고 "지금 대체부지를 결정한다고 해도 시간이 부족한데 이에 대한 언급 없이 2025년 매립 종료를 주장하는 것은 주민들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매립지 사용 종료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시 관계자는 "청라소각장 내구연한이 지난 상황에서 주민 반발을 고려해 인천 전역을 대상으로 소각시설 현대화 사업 용역 범위를 넓혔기 때문에 이번 공론화에서 타 지역 시민 의견도 함께 청취했던 것"이라며 "공론화 보고서 결과와 용역 결과, 주민 의견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 폐기물관리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웅시 2020-07-13 23:15:56
이딴 식의 조사면 서울, 경기, 인천시민 대상으로 수도권 매립지 관련 조사할 시 현 매립지 계속 사용에 동의율 80% 나올 듯 ㅋ
환경부야 뭐 하냐 얼른 이 방식 안 따라 하고?

기사제목 "수도권 시민들. 수도권 매립지 연장 사용에 80% 동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