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5이닝 4K "시즌 포기란 없다"
상태바
류현진, 5이닝 4K "시즌 포기란 없다"
토론토 홈구장서 열린 청백전 등판 볼넷 하나 없이 투구 수 59개 소화 코로나19로 미뤄진 리그 준비 착착
  • 연합
  • 승인 2020.07.15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 홈구장에서 마스크 쓰고 훈련하는 류현진./연합뉴스
토론토 홈구장에서 마스크 쓰고 훈련하는 류현진./연합뉴스

한국인 메이저리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4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치른 첫 청백전에 등판해 5이닝 4피안타 4탈삼진 1실점(1자책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 59개 중 40개가 스트라이크였고 볼넷은 하나도 허용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나와 가족의 건강을 많이 걱정했지만, 시즌 포기를 고민하진 않았다"며 "토론토에서는 팀의 철저한 관리로 안전하게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개막전에 맞춰 이닝과 투구 수를 늘리고 있다. 정상적으로 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 시즌 개막이 연기됐을 땐 몸 상태를 약간 끌어내리려고 노력했고, 이후 일주일에 5회씩 규칙적으로 훈련하면서 몸 상태를 유지했다"고 자평했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 신분으로 토론토와 4년간 8천만 달러에 계약했다. 그는 지난 2월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진행된 팀 스프링캠프를 통해 선수단에 합류했는데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힘든 시기를 겪었다. 훈련이 중단된 뒤 개막은 무기한 연기됐고, 고립 상태에서 개인 훈련을 이어갔다. 이 기간 아내 배지현 씨는 더니든 현지에서 딸을 출산하기도 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어수선한 환경 속에서도 훈련을 게을리하지 않으며 새 시즌을 준비했다. 최근 캐나다 당국은 토론토 선수단에 격리기간 없이 홈구장 훈련을 허가했고, 류현진은 선수단과 함께 토론토에 입성했다.

류현진이 로저스센터 마운드에서 경기를 치른 건 이적 후 처음이다. 다만, 시즌 개막 후에도 홈구장에서 공을 던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토론토 구단이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홈경기를 개최하려면 원정팀의 격리 기간을 해제하는 캐나다 당국의 특혜가 필요한데, 캐나다 정부가 어떤 결정도 내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토론토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체 홈구장 후보지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