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서, 채무자 감금 폭행 일당 5명 붙잡아
상태바
시흥서, 채무자 감금 폭행 일당 5명 붙잡아
  • 이옥철 기자
  • 승인 2020.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경찰서는 돈을 갚지 않는 채무자를 감금하고 폭행한 혐의로 A(47) 씨 등 5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12일 오전 11시께 빌려 간 돈을 갚지 않는다는 이유로 B(46) 씨를 차량에 태워 강제로 끌고 다니며 폭행한 뒤 모텔에 데려가 다시 폭행을 이어가는 등 11시간여에 걸쳐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B씨에게 "중국인을 고용해 가족에게 보복하겠다"고 협박해 강제로 차용증을 쓰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B씨의 가족으로부터 "동생이 납치당했다"는 112 신고를 접수해, 모텔에 갇혀있던 B씨를 구출하고 현장에 있던 A 씨 등을 검거했다.

B 씨는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 등은 사금융에 종사하는 이들은 아니며 대체로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며 "A 씨 일당과 B 씨가 채무 금액에 대해 서로 다른 주장을 하고 있어 자세한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