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농수산물시장 이전·푸드테크 밸리 조성 ‘한국판 뉴딜 사업’ 후광
상태바
구리 농수산물시장 이전·푸드테크 밸리 조성 ‘한국판 뉴딜 사업’ 후광
  • 윤덕신 기자
  • 승인 2020.07.17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로 구리시가 야심차게 추진해 온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사업과 푸드테크 밸리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14일 구리시를 SOC디지털화 분야 스마트 물류체계 구축을 위한 사업지(대형 e-commerce 물류단지 조성)로 선정, 발표했다.

이에 따라 시는 사노동 일원으로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이전해 세계적인 최첨단 도매시장으로 탈바꿈시키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언택트(Untact) 소비 패턴을 겨냥한 최첨단 스마트 e-커머스(전자상거래) 특화단지로 개발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밝혔다.

안승남 시장은 "낙후된 사노동 일대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지역개발 방안을 집중 모색해 왔는데 시가 가진 자원, 장점, 능력을 십분 활용해 개발을 가속화하는 방안을 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으로 연결되는 사통팔달 교통망의 장점을 극대화시켜 구리시가 가진 최대의 자원인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과 동시에 푸드테크(Food Tech)밸리를 조성해 관련 유망 산업을 유치하고, 여기에 e-커머스 시대를 선도할 첨단 스마트 유통·물류 플랫폼을 접목시킨다면 가장 강력한 시너지를 발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약 110조 원 규모로 추산되는 우리나라 식재료 유통시장이 푸드테크와 결합한다면 거대한 신산업 생태계로 성장할 것이라는 관계 전문가들의 전망도 있어 푸드테크밸리와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의 연계는 필수불가결한 것"이라며 시만의 경쟁력을 설명했다.

시는 그동안 구리농수산물시장 이전, 푸드테크밸리 조성, e-커머스 플랫폼 유치 및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해 국토교통부와 긴밀히 협의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시의 제안이 국토부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 중앙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 ‘한국판 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신속히 추진될 전망이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