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환자 5만여 명 치료 위해 경기도 찾았다
상태바
외국인 환자 5만여 명 치료 위해 경기도 찾았다
지난해 전년비 15% 증가
  • 김영호 기자
  • 승인 2020.07.17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만3천413명의 외국인 환자가 치료를 목적으로 경기도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대비 7천34명(15.2%)이 증가한 수치다.

16일 경기도에 따르면 보건의료협력을 체결하고 지방정부 간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베트남·몽골·우즈베키스탄 등 국가의 외국인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지난해 도를 방문한 외국인 환자 수가 크게 늘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발표한 ‘2019년 외국인 환자 유치 현황’에 따르면 도 방문 외국인 환자 5만3천413명 중 베트남이 2018년 534명에서 지난해 1천294명(142.3%)으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태국은 2018년 536명에서 지난해 1천39명(93.8%), 몽골 1천710명에서 2천162명(26.4%), 우즈베크가 617명에서 754명(22.2%)으로 증가했다.

도는 올해부터는 코로나19로 막힌 해외 의료 진출과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해 하반기 다양한 방식의 비대면 지원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9월 중 도내 의료기기 제조업체의 신남방국가 진출 지원을 위해 ‘베트남 의료 바이어 초청 온라인 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으로, 지난 13일부터 이메일을 통해 참가 기업 신청을 받고 있다.

9~10월에는 의료산업 해외 진출 마케팅을 위해 동남아·중앙아시아의 유력 의료 바이어들과 화상 상담회를 열고, 국산 의료기기의 국내 판로 개척을 통한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경기도의료원 산하 공공병원을 대상으로 한 의료기기 설명회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외국인 환자 유치 기반 조성과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보건의료 협력국가와 의료인 연수, 병원 경영 아카데미를 온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김영호 기자 ky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