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에 힐링케어 실증 거점 만든다
상태바
경기도에 힐링케어 실증 거점 만든다
경과원바이오센터 산업부 공모 선정 산학 연계 2023년까지 시스템 구축
  • 민준석 기자
  • 승인 2020.07.21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가 ‘2020년 산업혁신기반 구축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되면서 2023년까지 힐링케어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데이터 기반 실증 시스템을 마련하고 관련 기업을 지원한다.

20일 도에 따르면 경과원 바이오센터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2020년 산업혁신기반 구축사업’에 참여해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힐링케어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데이터 기반 실증 지원 플랫폼 구축’ 사업은 뷰티·운동·푸드·메디컬처 등 힐링 4대 분야별 실증 거점을 경기도권에 조성하고, 힐링케어 제품·서비스 평가 시설과 시험분석 장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도는 기업 실증을 지원하고 실증데이터를 수집해 데이터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며 제품 공동 연구개발, 기술 지원, 해외 진출 및 마케팅 컨설팅 등 원스톱 기업 지원으로 신산업을 육성한다. 특히 힐링서비스 프로그램을 개발해 복지시설이나 단체 등 공공에 보급할 계획이다.

경과원이 주관하며 고려대, 경희대, 차의과학대 산학협력단 등 대학과 협력기관으로 경기복지재단과 경기의료원이 참여한다. 4년간 국비 80억 원을 포함해 140억 원이 투입된다.

주관기관인 경과원은 소재·제품·서비스에 대한 실증 데이터를 토대로 사용자·생산자·연구자의 통합 데이터존을 구축·운영함으로써 지식정보 기반 신산업을 육성함과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한 다양한 공공 서비스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할 예정이다.

민준석 기자 bgmin@kihoilbo.co.kr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