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민선7기 반환점 맞아 시정 모든 분야 소통 의무
상태바
군포시, 민선7기 반환점 맞아 시정 모든 분야 소통 의무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7.24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는 오는 28일 열릴 예정인 민선7기 2주년 ‘시민공감 온택트 토크콘서트’를 계기로 임기 후반부 시민의 삶과 관련된 모든 정책과 사업에 소통을 의무화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지난 22일 47개 모든 소속 부서가 참석한 가운데 소통행정 관련 회의를 열어 개선 과제와 부서별 검토·추진사항 등을 논의했다.

먼저 올 하반기께 시 소속 팀장급 이상 공직자 250여 명을 대상으로 시민사회와의 소통문화 인식 개선을 위한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이달부터 시의 모든 정책과 사업의 계획단계에서부터 설명회나 의견 수렴 등 이해관계인과의 소통 과정을 의무적으로 이행하고 그 결과를 보고하도록 했다.

특히 시 홈페이지 등 공식 채널을 통해 접수된 시민의 관심사에 대해서는 시장이 매월 1회 이상 현장을 직접 방문하는 등 해결 방법을 적극 강구할 방침이다.

시는 이러한 소통 과정들을 시민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전문기관을 통한 정기적인 조사를 통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쌍방향 소통을 구현해 나갈 계획이다.

한대희 시장은 "소통과 협업을 바탕으로 ‘시민 우선 사람 중심’의 시정을 펼치겠다는 시민과의 약속을 남은 임기 동안에도 변함없이 이어가겠다"며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군포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도시공간 혁신을 중심으로 하는 군포형 뉴딜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시 홍보기획과(☎031-390-0051)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