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기흥 지곡동에 반도체 장비업체 ㈜씨엔원 들어온다
상태바
용인 기흥 지곡동에 반도체 장비업체 ㈜씨엔원 들어온다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23일 반도체 장비사 ㈜씨엔원이 기흥구 지곡동 산 11의 31 일대 2만여 ㎡에 들어오기 위해 부지조성 공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설립된 ㈜씨엔원은 반도체 제조 공정 중 웨이퍼에 회로를 그리는데 필요한 얇은 막을 입히는 원자층 박막증착(ALD) 장비를 만드는 업체다.

 삼성전자,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 한국과학기술원 등 국내외 대기업과 연구기관 등에 납품하며 지난해에 101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회사 측은 이곳에 150억 원을 투자해 본사와 제조공장, 연구소를 이전하고 자회사인 ㈜알버트를 신설할 예정이다.

기흥구 지곡동에는 세계적 반도체 장비업체인 램리서치의 테크놀로지센터가 들어서는 데 이어 이 회사가 입주해 반도체 장비업체 단지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는 이 업체의 입주를 돕기 위해 지난 4월 접수된 공장설립 승인 신청 인허가 절차를 신속히 처리하는 등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관내 116번째 반도체 관련 기업을 유치하게 돼 기쁘다"며 "반도체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소재·부품·장비 제조 기업 유치를 확대해 세계적 반도체 도시로 도약하는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