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냉동창고 건립 제동
상태바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냉동창고 건립 제동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07.2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냉동창고 건립에 반대하는 수지구 동천동 주민들의 성난 민심에 화답했다.

정규수 시 도시정책실장은 27일 "동천동 898 일대에 도시계획시설사업으로 추진 중인 냉동창고 건과 관련, 지난달 8일 접수된 도시계획시설사업 실시계획인가 변경 신청과 건축허가 변경 신청을 모두 반려했다"고 밝혔다. 도시계획시설사업 실시계획인가 기간이 이미 2017년 만료돼 효력이 상실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8월 접수돼 보완 통보됐던 건축허가 변경 신청 건은 도시계획시설사업 실시계획인가 변경 신청이 반려됨에 따라 자동 반려됐다.

해당 건축주는 2014년 2만5천940㎡ 부지에 지하 4층·지상 10층, 건축총면적 12만9천893㎡ 규모의 냉동창고를 2016년 2월까지 건립하기로 하고 실시계획인가와 건축허가까지 받았다. 그러나 공사를 시행하지 않았으며, 2017년 6월로 1차 변경된 사업기간마저 만료된 채 장기간 방치돼 왔다.

해당 부지는 1990년 국토교통부로부터 유통업무설비 목적의 도시계획시설로 지정받아 창고 등의 시설만 들어설 수 있으나 주변 여건이 급격히 변화돼 새로운 계획이 필요한 상황이다. 동천동 일대에 이미 대규모 공동주택 단지가 형성된데다 2016년 신분당선 동천역 개통, 다중이용시설인 동천유타워 준공 등으로 유동인구가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2018년 수립된 ‘2035 용인도시기본계획’은 이 같은 여건 변경을 반영해 이 일대를 첨단산업 및 상업·주거복합단지로 기본방향을 제시한 바 있다.

백군기 시장은 "현재 여건에 부합한 개발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2018년 공약사항으로 ‘동천역세권 개발사업’ 추진을 약속한 바 있다"며 "중장기적 계획으로 도시개발사업만이 아닌 지구단위계획 등 다양한 방식의 개발 방안을 검토해 동천역세권 개발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