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자연친화적 생태 체험 프로그램 ‘포레스트 캠프 피크닉’ 운영
상태바
에버랜드, 자연친화적 생태 체험 프로그램 ‘포레스트 캠프 피크닉’ 운영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07.29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버랜드가 반세기 동안 가꿔 온 자연환경을 활용해 자연친화적 생태 체험 프로그램 ‘포레스트 캠프 피크닉’을 운영한다.

28일 에버랜드에 따르면 포레스트 캠프는 에버랜드의 명품 숲 ‘더 숲 신원리’(처인구 포곡읍 신원리) 트레킹 코스가 시작되는 지점으로, 에코파크 개념과 연계된 9만여㎡ 규모의 자연생태체험장이다. 봄에는 분홍 철쭉과 노란 수선화가, 여름에는 청량한 녹음이, 가을에는 단풍이, 겨울에는 소나무 등 34만여 그루의 나무 및 초화류가 어우러지며 자태를 뽐낸다.

포레스트 캠프 피크닉은 서울 근교에서 보기 드문 자연 속에서 가족, 연인, 친구 등 나만의 소중한 사람들과 휴식을 즐기고 재충전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주변의 아름다운 경치를 여유롭게 만끽하며 다양한 식물들을 관찰하고, 에버랜드 동물원 사육사들이 직접 들려주는 동물 생태설명회 ‘애니멀톡’이 현장에서 진행된다.

특히 포레스트 캠프 입구와 중앙을 둘러싼 1천100㎡의 연못에는 억새 군락지는 물론 창포·부들 등 수생식물과 물장군·물방개 등 신기한 곤충들을 만날 수 있다.

어린이들을 위해서는 생태교육 요소 외에 물총 싸움, 공놀이 등 흥미 요소를 가미한 놀이 체험도 가능하다. 신나게 놀다가 명품 잔디 위에서 맛있는 피크닉 도시락을 먹고 매트에 누워 오침 시간도 가져볼 만하다.

에버랜드는 코로나19가 지속되며 건강에 대한 관심과 언택트 여가활동에 대한 니즈가 증가함에 따라 자연친화적 힐링 공간의 개발 속도를 높여 왔다.

포레스트 캠프 피크닉은 8월 말까지 매 주말마다 진행되며, 사전 예매를 통해 하루 100명 선착순 체험 가능하다. 가을부터는 평일로도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운영시간, 장소, 예약 등 상세 내용은 에버랜드 홈페이지(www.everland.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준규 에버랜드 식물콘텐츠 그룹장은 "포레스트 캠프는 주변 경관과의 조화, 생태 보존과 관람 편의성의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며 "이 공간에서 고객들이 편안하게 자연을 즐기며 힐링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