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치매안심센터 ‘환자 방문형 쉼터’서비스 제공
상태바
포천치매안심센터 ‘환자 방문형 쉼터’서비스 제공
  • 박덕준 기자
  • 승인 2020.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치매환자의 돌봄 사각지대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법으로 ‘치매환자 방문형 쉼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치매환자 방문형 쉼터 프로그램은 오는 8월 10일부터 전문인력(작업치료사, 간호사)이 주 1회 치매환자 가정을 방문해 소근육운동, 구조화된 인지학습지 사용 등 다양한 비약물적인 방법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치매환자뿐만 아니라 가족(보호자)들에게도 전문적인 돌봄교육을 진행하고 스트레스 완화 등 삶의 질과 자존감 향상을 통해 가족구성원으로서 사회적 교류 증진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정연오 포천시치매안심센터장은 "철저한 방역 속에 치매환자 방문형 쉼터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코로나19 속에서도 치매환자들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치매환자 방문형 쉼터는 경증치매환자 중 장기요양등급 미신청자, 장기요양서비스 대기자, 장기요양서비스 인지지원 등급자로 무료로 참여 가능하며, 신청은 포천시치매안심센터(삼육사로 2186번길 11-15)로 방문신청하거나 전화(☎031-538-4851)로도 가능하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