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금 이면합의서 의혹 관련 靑 "문건 존재하지 않는다" 일축
상태바
대북송금 이면합의서 의혹 관련 靑 "문건 존재하지 않는다" 일축
국정원장 인사청문 야권 주장 관련 "관계기관 파악한 결과 사실무근"
박지원 원장도 "논의한 적도 없어" 통합당 "진위 확인이 먼저" 공세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7.30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29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 과정에서 미래통합당이 제기한 대북송금 이면 합의 문건에 대해  "이면합의서 문건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야권의 이면합의서 의혹 제기와 관련해 "국정원, 통일부 등 관계 기관을 대상으로 파악한 결과 이른바 이면 합의서라는 문건은 정부 내에 존재하지 않는 문건임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관계 기관에는 청와대도 포함된다"며 "청와대에도 이면 합의서가 없다는 얘기"라며 일축했다.

 그러면서 "만약 문건이 있었다면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나"라고 반문하며 선을 그었다. 

 앞서 통합당은 지난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의 박지원 국정원장 인사청문회에서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30억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을 위한 남북 간 이면 합의가 있었고, 이에 대한 증거라면서 이른바 ‘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라는 문건을 공개했다. 

 통합당이 공개한 문건 사본에는 2000년 6월부터 3년간 25억 달러 투자 및 경제협력 차관을 (북한의) 사회간접자본 부문에 제공하고, 남측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5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문건 사본을 전직 고위 공직자의 제보로 입수했다고 밝힌 상태다. 

 하지만 청문회 당시 박지원 원장은 이 문건의 존재를 강하게 부인했다. 

 박 원장은 대북송금 이면 합의 의혹과 관련해 논의도, 합의도 한 적 없는 위조 문건이라며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한편, 통합당 의원들은 전날 청문보고서 채택에 반대하며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데 이어 "문 대통령이 남북 이면합의서 진위를 확인할 때까지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공세의 고삐를 죄고 있어 한동안 대북송금 이면 합의 문건을 둘러싼 공방은 지속될 전망이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