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알루미늄 도색 업체 근로자 둘 작업 중 ‘인산’ 약품통에 빠져 화상
상태바
인천 알루미늄 도색 업체 근로자 둘 작업 중 ‘인산’ 약품통에 빠져 화상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0.07.30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의 한 알루미늄 도색 업체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2명이 약품통에 빠져 화상을 입었다.

29일 인천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6시 40분께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의 한 알루미늄 도색 업체에서 기계설비 작업을 하던 A(63)씨 등 근로자 2명이 인산이 담겨 있던 약품통에 빠졌다.

이 사고로 A씨 등이 다리에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인산은 금속 연마나 비료 제조 등에 쓰이는 화학물질이다.

소방당국은 A씨 등이 작업 도중 미끄러지면서 약품통에 빠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