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입항 러 선원도 코로나19 확진
상태바
인천항 입항 러 선원도 코로나19 확진
화물선 승선 20명 중 1명 ‘양성’ 14일간 선내 격리… 하역도 보류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07.30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인천검역소 등 방역당국은 지난 26일 인천북항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화물선에 타고 있던 러시아 선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은 29일 오전 확진자가 발생한 화물선의 모습. <사진=독자 제공>
코로나19 확산 이후 부산항에 이어 인천항에서도 선원 확진 사례가 나와 항만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29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이번 코로나19 확진자는 6천800t급 러시아 화물선에 타고 있던 선원으로 60대 러시아인이다. 해당 화물선에는 총 20명의 선원이 타고 있었으며, 지난 2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고철을 싣고 출발해 26일 오후 2시께 인천북항에 입항했다.

방역당국은 최근 부산항에서 발생한 러시아 선원 집단감염 사례 등을 고려해 인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 전체 선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선원 전원은 증상이 없었으며, 검사 당일 오후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다른 선원들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화물선이 입항할 당시 방호복을 착용한 상태로 승선했던 한국인 도선사도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은 선원을 인하대병원으로 이송하고, 나머지 선원 19명은 선내에 14일간 격리 조치했다. 또 선박을 소독하고 14일이 지난 후 화물을 하역하도록 했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방역당국과 협력해 국가별로 코로나19 발생 양상을 예의 주시해 승선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며 "하역현장에서 방역수칙 준수를 소홀히 하지 않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