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장 집무실에 침실·샤워공간 왜 필요한가요?
상태바
단체장 집무실에 침실·샤워공간 왜 필요한가요?
인천시장·교육감 등 개인 화장실 일부 구청에는 휴식 위한 침대도
사적 생활공간 국민정서와 안 맞아 권위주의 벗어야… 구조 개선 여론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0.07.30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선출직 단체장 집무실에 설치된 부속시설(침실, 샤워시설 등)을 두고 구조 개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최근 집무실 내 부속시설과 연관된 선출직 단체장 성추문 의혹과 관련, 해당 시설이 음성적이고 제왕적인 공간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지적에서다.

29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시장, 교육감, 기초자치단체장 등은 각각 집무실을 두고 담당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일부 선출직 단체장 집무실 내부에는 별도의 침실을 만들어 활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시교육감과 연수구청장 집무실에는 수면을 취할 수 있는 침대가 설치된 침실이 마련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집무실 내부에 별도의 샤워시설까지 조성한 곳도 상당했다. 시장 및 시교육감, 10개 기초자치단체장 집무실에는 모두 개인용 화장실이 설치돼 있으며, 시교육감과 7개 기초자치단체장(연수구·남동구·부평구·미추홀구·계양구·서구·강화군)의 직무실 화장실에는 샤워기 등 샤워시설까지 만들어져 있다.

일부 주민들은 선출직 단체장 집무실에 사적 생활공간이 마련돼 있다는 건 최근의 국민 정서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달 초에는 전국 단체장 및 기관장 집무실을 전수조사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오기도 했다.

이를 두고 한 주민은 "요즘 같은 시대에 사적 공간을 별도로 만드는 것은 아직까지 권위주의를 벗어나지 못했다는 이야기"라며 "단체장들이 먼저 나서서 음성적으로 비칠 수 있는 여지를 없애고,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개방하는 자세를 보여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일정 면적 안에서 건물을 어떤 식으로 사용할지 결정하는 것은 단체장들의 고유 권한"이라며 "부속시설 설치가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라 그곳에서 저질러진 잘못된 행위가 문제"라고 설명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