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위, 인천 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촉구
상태바
일자리위, 인천 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촉구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07.30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일자리위원회가 최근 지지부진한 ‘인천 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다시 한 번 촉구하고 나섰다. 일자리위원회는 29일 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관계 부처인 고용노동부 등에 성명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세계 각국은 전례 없는 출입국 제한 정책을 폈고, 이에 따라 항공·공항산업은 코로나19 위기의 상징이 됐다고 지적했다. 현재 인천국제공항 하루 이용객은 1만 명 미만 수준이다. 코로나19 이전 이용객 수 20만 명에서 95% 이상 급감한 수치이다.

이어 "코로나19 여파로 공항 노동자의 절반 이상이 유·무급 휴직이나 희망퇴직 등으로 일을 하지 못해 고용 단절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인천시민의 미래 일자리와 고용 안정을 위해 공항지역 고용위기 해소는 절대적으로 중요한 사안으로, 중구 전 지역에 대한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일자리위원회는 31일로 예정된 노동부의 현장실사에 대해서도 내실 있는 실사를 촉구했다. 관련 전문가들이 인천국제공항 고용위기 상황을 눈으로 확인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제대로 들어 달라는 요구다.

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 등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속에서도 항공산업 발전을 위한 자구책을 마련 중이다. 지난 23일에는 ‘인천공항경제권 발전을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맺고 ‘인천공항경제권협의회’를 출범시키는 등 도약을 준비 중이다. 김월용 일자리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인천 경제의 큰 축이자 대한민국 핵심 기간산업인 항공·항만 업계가 이미 벼랑 끝에 내몰린 지 오래고, 설상가상으로 연관 산업까지 대규모 인력 감축 또는 도산하고 있는 상태"라며 "중구가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돼 지역경제 침체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