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청소기동반’ 방치 폐기물 3월부터 25t 처리
상태바
‘안양 청소기동반’ 방치 폐기물 3월부터 25t 처리
  • 이정탁 기자
  • 승인 2020.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 공무원과 환경미화원 등 20명으로 구성된 청소기동반이 방치 폐기물 처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지난 24일 수리산 자락의 계곡.

행락객들이 버린 듯한 검정색 비닐봉투에 담겨진 쓰레기들이 곳곳에 널려 있다. 관양고 뒤편 야산에도 누가 버린 듯한 폐기물이 있다는 신고를 받았다.

시 기동반은 지체 없이 현장에 출동해 많은 쓰레기를 말끔히 치웠다.

기동반은 지난 21일에는 평촌동 민백마을의 한 공터를 찾아 쌓여 있는 폐기물을 수거했다. 비가 내리는 중에도 폐기물 처리를 마쳤다.

지난 19일에는 공영주차장 주변과 박달적환장 주변을 찾아 무단으로 버려진 폐가전과 가구를 수거했다.

안양예술공원과 삼막천 주변 일대에 무단 투기된 쓰레기도 치웠다.

낙엽으로 막혀있는 빗물받이를 정비하거나 강풍에 넘어진 가로수를 세우는 일도 마다하지 않았다.

기동반은 이처럼 소규모 인력으로 처리가 힘든 지역을 찾아 나서거나 민원이 제기된 곳의 폐기물을 처리하는 것은 물론 전통시장과 상가 일대, 안양1번가, 근린공원, 역 광장 등에서도 쓰레기를 치우며 땀을 흘리고 있다.

기동반은 지난 3월부터 7월 현재까지 60여 차례 출동해 폐기물  25t을 수거했다.

최대호 시장은 "기동반의 노고에 감사 드린다. 쓰레기를 버리는 사람과 치우는 사람이 따로 있어서는 안되며 성숙한 시민의식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