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출직 단체장 집무실 부속시설 개선해야
상태바
선출직 단체장 집무실 부속시설 개선해야
  • 기호일보
  • 승인 2020.07.31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선출직 단체장 집무실에 설치된 침실, 샤워시설 등 부속시설을 두고 구조 개선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해당 시설이 음성적이고 제왕적인 공간으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선출직인 시장, 교육감, 기초자치단체장 등은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각각 집무실을 두고 있으나, 일부 단체장 집무실 내부에 별도의 침실이나 샤워시설을 조성해 놓은 것으로 드러나 과거 권위주의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시교육감과 모 구청장 집무실에는 수면을 취할 수 있는 침대가 설치된 침실이 마련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또 시장 및 시교육감, 10개 기초자치단체장 집무실에는 모두 개인용 화장실이 설치돼 있고 이 중 시교육감과 7개 기초자치단체장의 집무실 화장실에는 샤워기 등 샤워시설까지 만들어져 있다.

선출직 단체장의 집무실이 지나치게 호사스럽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집무실에 사적 생활공간이 마련돼 있다는 건 최근의 국민 정서와도 역행하는 모습이다. 그럼에도 이들 단체장들이 널찍한 집무실이 있는데도 별도의 접견실을 만들고 전용 화장실과 샤워실, 휴게실을 두는 관행을 고집하는 이유가 사뭇 궁금하다. 오죽하면 전국 단체장 및 기관장들은 집무실을 전수조사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왔겠는가 싶다. 

요즘 같은 개방화된 시대에 사적 공간을 별도로 만드는 것은 아직도 권위주의라는 구태를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오히려 단체장들이 먼저 나서서 음성적으로 비칠 수 있는 여지를 없애고,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개방하는 자세를 보여 주는 게 당연한 일이다. 물론 부속시설 설치가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라 그곳에서 저질러진 잘못된 행위가 문제이긴 하다. 하지만 관공서 내의 사적 생활공간 보유는 국민 정서에 반한다. 

얼마나 많은 일을 감당하기에 피로가 쌓여 샤워도 하고 침대에 누워 피로를 풀어야 하는 건지 일반 국민의 상식으로는 납득이 어렵다. 더욱이 미투운동 이후 단체장들의 성추행 행위가 연이어 터지면서 연관성 논란으로까지 비화될 수 있다는 점에서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부속시설은 철거가 마땅하다. 해당 단체장들은 집무실 구조개선 여론이 높다는 점을 감안해 솔선하는 자세를 보여주기 바란다. 주민 자치 정신과 상반된 경직된 관료 문화는 이제 청산해야 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