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동부경찰서,용인서 실종된 여성 시신 일부 발견 … 용의자 혐의 부인
상태바
용인동부경찰서,용인서 실종된 여성 시신 일부 발견 … 용의자 혐의 부인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용인에서 실종된 여성의 시신 일부가 발견됐지만, 용의자인 전 남자친구는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29일 오후 용인시 처인구 남동 경안천 인근에서 최근 실종신고가 접수된 40대 여성 A(중국 동포)씨의 시신 일부가 비닐에 쌓인 채 발견됐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은 발견된 지문확인을 통해 해당 시신의 신원이 지난 26일 직장동료를 통해 실종신고가 접수된 A씨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A씨에 대한 실종신고를 접수한 뒤 조사를 통해 A씨가 숨진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오던 경찰은 지난 27일 A씨의 옛 연인인 중국 동포 B(50)씨를 유력한 살인 용의자로 보고 긴급체포해 살인 및 사체훼손·유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등 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B씨는 A씨의 시신 일부가 발견됐음에도 여전히 혐의 일체를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현재 경찰이 확보한 CCTV에는 B씨가 처인구 자택에서 무언가로 인해 오염된 이불을 꺼내 버리는 등의 모습이 포착됐으며, A씨의 시신이 발견된 곳과 B씨 자택과의 거리가 2㎞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찾지 못한 시신의 나머지 부분을 찾는데 주력하는 한편, 현재까지 확보한 증거들을 토대로 한 피의자 조사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원지법은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통해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용인=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