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SK, 2000만 원짜리 반성
상태바
프로야구 SK, 2000만 원짜리 반성
KBO, 선수 간 체벌 보고하지 않은 구단에 벌금 징계
  • 연합
  • 승인 2020.07.31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에 선수 간 체벌 사건을 보고하지 않고 자체 징계만 내린 SK 와이번스 구단이 벌금 2천만 원을 내게 됐다. 미성년자와 교제 의혹이 SNS에 나돈 롯데 자이언츠 포수 지성준(26)은 72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았다.

KBO 사무국은 30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어 SK 구단과 지성준 사건을 심의하고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

SK 2군 선수단 폭행 사건은 지난 5월 벌어졌다. 퓨처스(2군) 선수단에 있던 서상준, 최재성이 음주운전과 무면허 운전 등 일탈을 했고 김택형과 신동민이 해당 선수에게 물리적 체벌을 가하는 폭행 사건이 일어났다. SK는 자체 징계만 내린 사실이 외부로 알려지자 판단 착오였을 뿐 숨길 생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1군에 있던 정영일은 선수들의 기강이 무너졌다며 후배 선수들에게 얼차려를 지시한 게 KBO 조사위원회를 통해 뒤늦게 밝혀졌다.

상벌위원회는 선수단 품위손상행위를 알고도 KBO에 신고하지 않은 SK구단에 미신고 및 선수단 관리의 책임이 있다며 벌금 2천만 원을 부과했다고 설명했다. KBO 상벌위는 1억 원 이상의 벌금 처벌도 가능한 사안이었지만 은폐 의도가 없었다던 SK의 주장을 인정해 벌금 수위를 대폭 낮춘 것으로 보인다.

KBO 상벌위는 음주운전한 서상준과 무면허 운전한 최재성에게 각각 30경기 출장 정지, 벌금 200만 원, 사회봉사활동 40시간 징계, 방조한 전의산에게 15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후배를 때린 김택형과 신동민에게는 30경기 출장 정지와 벌금 500만 원, 후배 선수들에게 얼차려를 지시한 투수 정영일은 10경기 출장 정지 처분했다.

한편, SK구단은 이날 류준열 대표이사 명의의 ‘퓨처스 선수단 품위손상행위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SK는 "소속 선수들이 폭력, 성범죄, 음주운전(무면허 운전), 도박 등 경기 외적으로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를 해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경우, 잘못의 정도에 따라 ‘원 스트라이크 아웃(퇴단)’을 적용할 수 있도록 기존 선수단 관리 규정을 개정하고 시스템을 재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훈계 목적이라도 선수단 내 얼차려, 체벌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발표했다.

박경완 SK 감독대행도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감독 대행으로서 모든 상황을 받아들인다. 불미스러운 일이 또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관계자들과 상의하고 기강을 잡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