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방문도 않고 ‘고용 위기’ 어찌 아나"
상태바
"인천공항 방문도 않고 ‘고용 위기’ 어찌 아나"
노동부 ‘고용위기지역’ 현장실사 중구청서 진행 예정 근로자 반발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7.3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가 30일 인천시 미추홀구 중부고용노동청 앞에서 ‘인천공항(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노동부에 제대로 된 현장실사를 촉구하고 있다.

인천공항 노동자들이 뿔났다. ‘인천공항(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과 관련해 고용노동부가 현장실사를 나오는 장소가 공항이 아닌 인천 중구청이기 때문이다.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는 30일 중부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대로 된 현장실사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인천본부는 "현장실사는 인천공항 고용위기 현황을 눈으로 확인하는 자리여야 하지만 노동부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장실사가 어렵다’며 31일 진행되는 실사 장소를 인천공항이 아닌 중구청 회의실로 정했다"고 지적했다.

또 "실사에서 현장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노동자와 업체 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해야 함에도 인천공항 노동조합 대표가 참가자가 아닌 참관자로 참여한다"며 "중구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는 데 줄곧 회의적인 태도를 보였던 노동부의 이번 현장실사가 이미 정해진 결론을 향해 가는 요식행위에 불과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꼬집었다.

민주노총 인천본부가 제공한 인천공항 관련 산업의 고용 현황(5월 31일 기준)을 보면 항공사, 면세·상업시설, 지상조업·기내식, 호텔·카지노, 물류업 등 303개 사의 노동자 6만305명 중 유급휴직이 1만710명(18%), 무급휴직이 1만2천766명(21%), 희망퇴직이 3천205명(5%) 등이다.

인천본부는 또 "올해 하반기 인천공항에는 상반기보다 더 심각한 고용대란이 닥쳐올 것"이라며 "고용유지지원금 최장 지원기간이 6개월이라 9월이 되면 유급휴직을 했던 사업장 상당수가 무급휴직이냐 정리해고냐의 막다른 길로 내몰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들은 "더 늦어지면 인천공항 고용위기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되고 말 것"이라며 "노동부는 제대로 된 현장실사를 실시하고 시급히 중구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