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노조 김포대지회·학생 ‘허위 신입생 모집’ 교육부가 특감으로 밝혀야
상태바
교수노조 김포대지회·학생 ‘허위 신입생 모집’ 교육부가 특감으로 밝혀야
  • 이정택 기자
  • 승인 2020.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대학교의 허위 신입생 모집(본보 7월 28일자)을 놓고 전국교수노조 김포대지회 교수들과 학생들은 교육부가 특정감사를 펼쳐 진상을 밝히고 학교 정상화를 위해 관선이사를 파견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들 교수들과 학생들은  "대학측의 정책 협조에 의해 허위 입학 비리가 발생했다"며 "학교 비리 무마를 위해 교직원들에게만 모든 책임을 전가시키고 있다"며 "허위입학 등 입시 비리가 밝혀진 만큼 교육부의 특정감사와 함께 대학 이사장과 총장 퇴진"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29일 학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 측의 이번 징계는 신입생을 충원하는데 협조한 교직원들에게만 모든 책임을 떠넘기기 위한 것"이라며 "해임 교수 대부분은 학교법인의 비위행위를 교육부에 고발한 교수노조 조합원과 교수협의회 교수들"이라며 "이번 징계 이면에는 이사장의 독주에 제동을 걸기 위한 교수협의회의 정당한 활동을 무력화하려는 꼼수가 숨겨져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교육부에 대해 김포대 비리를 고발한 조합원들에 대한 공익제보자 인정과 불이익보호조치, 부정 입시, 기획 폐과에 대한 특정감사를 촉구했다.

앞서 김포대 교수협의회는 지난 3월 대학 측이 사전 공고나 심의 없이 일방적으로 2개 학과의 모집정지(폐과)를 진행하자 지난 6월26일 교육부에 종합감사를 청구했다.

전국교수노조 김형진 김포대지회장은 "논란이 된 허위입학의 실체는 현 이사장"이라며 "특정 감사를 통해 이사장의 거수기로 전락한 이사회 전체 이사와 총장에 대한 승인 취소와 교육부의 관선이사 파견으로 학교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포대는 2020년도 허위입학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학교 자체 입시 특별감사를 통해 7월 27일 9명의 교수를 해임하고 17명의 교수를 정직하는 등 42명의 교직원에 대해 중징계를 결정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