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화물차 유가보조금 부정수급 점검 실시
상태바
안성시, 화물차 유가보조금 부정수급 점검 실시
  • 홍정기 기자
  • 승인 2020.08.04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는 화물자동차 유가보조금 부정 수급을 근절하기 위해 오는 10일부터 21일까지 집중 점검하고, 12월까지 수시 점검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3일 시에 따르면 화물자동차 유가보조금 제도는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에 근거해 사업용 화물차를 이용하는 운수업자에게 주유금액의 일부를 보조금으로 지급하는 제도로, 이번 점검에서는 유가보조금 관리 시스템(FSMS)을 통해 수급 자격 변동 등으로 발생한 보조금 부정 수급을 중심으로 살필 예정이다.

화물자동차 유가보조금 지급 규정에는 차량 양도 및 위수탁 차주 변경 등 수급 자격 변동이 발생한 경우 관할 관청에 통보해야 하며, 전 화물차주는 해당 차량에 발급된 유류구매카드 사용을 중단해야 한다.

부정 수급이 발생한 경우 화물차주는 유가보조금 환수 및 유가보조금 지급 정지, 형사고발을 통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가담·공모한 주유업자에 대해서도 행정상 제재가 이뤄진다.

시는 유가보조금 관리 시스템의 카드 발급 빅데이터를 분석해 수급 자격 변동일을 기준으로 카드 거래 내역을 비교한다. 변동 후에도 전 화물차주가 유류구매카드를 사용해 유가보조금을 부정 수급한 경우 행정처분, 형사고발 등 강력 조치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점검 등을 통해 적발된 부정 수급 행위자들은 법률에 따라 엄정히 조치할 계획"이며 "유가보조금 부정 수급은 형사처벌되는 범죄라는 사회적 인식 확립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안성=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