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수도권 ‘10만 가구+α’ 주택 공급 방안 내놓는다
상태바
오늘 수도권 ‘10만 가구+α’ 주택 공급 방안 내놓는다
수도권 재건축 재개발·3기 신도시 용적률 상향 등 당정 협의 후 발표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8.04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10만 가구 정도의 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이 이르면 4일 발표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 등을 포함한 주택 공급 대책을 4일 당정협의 후 발표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공급 규모는 수도권 ‘10만 가구+α’ 정도이고 유휴부지와 용적률 등 규제를 완화하는 것이 골자다.

서울 태릉 골프장 부지 등을 활용한 신규 주택 공급 방안 외에 수도권 재건축·재개발 용적률 상향, 3기 신도시 용적률 상향 등도 대책에 담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건축 단지 용적률을 높여주는 방안도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의 용적률은 최대 250%이고 층고 기준도 35층으로 제한돼 있는데 해당 규제를 완화한다는 것이다.

4일 오전 7시30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리는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주택공급 확대방안 당정협의’에는 민주당에서 김태년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윤후덕 기재위원장, 진선미 국토위원장, 진성준 전략기획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나온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부지 문제와 용적률 등 미세적으로 조정할 것이 남아 있다"며 "당정협의를 통해서 발표 날짜를 확정하고 내용은 정부가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