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이번엔 바다까지 날아간 홈런
상태바
추신수, 이번엔 바다까지 날아간 홈런
ML시즌 두 경기 연속 대포 작렬
  • 연합
  • 승인 2020.08.04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의 방망이가 또다시 폭발했다.

추신수는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경기에서 장외로 떨어지는 우월 2점 홈런을 터뜨리며 4타수 1안타 1볼넷 2득점 2타점을 기록했다. 지난 1일 시즌 첫 홈런을 신고하고 2일 결장한 뒤 나온 2경기 연속 홈런포다.

추신수와 조이 갤로의 홈런포를 앞세운 텍사스는 9-5로 승리하며 2연패에서 벗어났다.

추신수는 3-1로 앞선 5회초 1사 1루에서 상대 선발 제프 사마자를 상대로 볼카운트 2-0에서 3구째 86마일(약 138.4㎞)짜리 커터가 가운데로 몰리자 방망이를 돌렸다. 정통으로 맞은 타구는 외야 스탠드를 넘어 매코비만으로 빠지는 장외홈런이 됐다. 추신수는 7회초에는 무사 1루 4번째 타석에 등장해 볼넷을 골랐다.

텍사스는 계속된 무사 만루에서 윌리 칼훈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보탠 뒤 갤로가 3점 홈런을 터뜨려 9-5 승리를 확정지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