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공유자전거 '페달로' 수난 … 버려지고 도난당하는 일 빈번
상태바
안산시 공유자전거 '페달로' 수난 … 버려지고 도난당하는 일 빈번
  • 박성철 기자
  • 승인 2020.08.0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 공유자전거 ‘페달로’가 수난을 당하고 있다. 망가진 채 버려지거나 도난 당하는 일이 빈발하기 때문이다. 

4일 안산도시공사에 따르면 지난해에만 시내 곳곳에서 무단으로 사용하다 방치된 자전거가 모두 5천276건에 달했다. 페달로 공유자전거 5천 대 중 태반이 방치되다 공사 직원이나 시민들의 신고로 수거된 셈이다. 올 들어서도 자전거가 도난 후 방치됐다 회수된 건수가 상반기에만 1천823건에 이른다.

안산시에 ‘페달로’가 도입된 것은 2015년. 당시 1천500여 대로 시작한 페달로 대여서비스는 이후 확대를 거듭하다 지난해 이용 건수(157만 건)가 출범 당시(55만 건)보다 세 배가량 늘어나는 등 안산의 대표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실종된 공공의식은 고스란히 시민들의 피해로 돌아가고 있다. 함부로 이용된 자전거는 고장 나는 경우가 잦아 다음 이용객이 사용할 수 없는 불편사례가 꼬리를 물고 있다. 여기에 해마다 적지 않은 시민예산이 자전거 수리비로 낭비되고 있기도 하다.  

고장 나거나 망가진 자전거 정비 건수는 2015년 1만9천 건 수준이던 것이 2016년 2만1천 건, 2017년 2만6천 건, 2018년에는 2만7천 건으로 꾸준히 늘어났으며 지난해 2만2천 건으로 증가세가 주춤하다가 올 들어서는 상반기에만 2만7천 건으로 급증했다. 

지난해에는 신규 자전거 250대를 투입하고 노후 자전거 250대를 폐기했으며, 올해 수리 건수가 대폭 늘어남에 따라 자전거 교체 건수도 덩달아 늘어날 전망이다.

안산도시공사는 자전거 무단 사용과 파손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시스템 개선과 함께 관내 교육청과 중·고등학교에 지속적으로 계도를 요청하고, 사고 빈발 대여소에는 경찰 고발 경고문을 부착해 홍보하고 있다. 

이와 함께 페달로를 무단 사용할 경우 초과 요금을 부과하고, 이용 금지 조치와 함께 절도행위가 지속적으로 반복되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경각심을 일깨워 주고 있다.

안산도시공사가 지난해 경찰에 수사 의뢰한 무단 이용 건수는 99건이며, 올 들어 6월까지 49건이 발생했다.  

부정 사용 사례는 ‘거치대에 손가락을 사용해 빼내는 방법’이 37건으로 가장 많고 ‘허위 반납’ 7건, ‘반납 처리 후 거치가 안 되는 점을 이용’ 3건, ‘반납 시 파란불 들어올 때 빼는 방법’ 2건, ‘자전거를 흔들어서 반동으로 빼는 방법’ 1건 등 총 49건이다.

자전거 방치 및 도난사고는 안산시뿐 아니라 공유자전거를 운영하는 전국의 모든 기관이나 기업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문제이다. 유럽이나 미국 등 해외에서도 빈번한 자전거 훼손·방치, 심지어 자전거를 강물이나 하천에 버려 도시미관과 환경을 저해해 도시에서 공유자전거가 철수되거나 수량을 제한해 운영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양근서 안산도시공사 사장은 "페달로는 시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안산시민의 공공재산인 만큼 공공재에 대한 책임의식이 필요하다"며 "훔쳐 가고 버려지는 페달로가 많아지면 그 부담이 다시 시민에게 돌아가는 만큼 시민의 발이 돼 주는 페달로를 내 것처럼 아껴서 이용해 주길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