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년 전 부평 애스컴’ 추억의 바운스를 소환하다
상태바
‘54년 전 부평 애스컴’ 추억의 바운스를 소환하다
재즈 1세대 트럼펫 연주자 최선배 씨 ‘문화도시’ 선정 응원하는 공연 펼쳐 "역사 품은 미군기지 잘 활용했으면"
  • 박승준 기자
  • 승인 2020.08.05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4년 만에 다시 부평 미군기지에 서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가슴 깊이 뿌듯함이 올라오네요. 이곳의 역사를 잘 간직해 부평의 문화공간으로 잘 활용했으면 좋겠습니다."
 

인천시 부평구는 1950~1960년대 한국 대중음악의 발상지였던 부평 애스컴시티(신촌·삼릉 일대)를 재조명해 문화도시 부평의 정체성을 확립하고자 한다.

이에 80여 년 동안 금단의 땅으로 남아 있던 부평 미군기지에 문화도시 부평을 응원하기 위해 대한민국 재즈 1세대 멤버인 트럼펫 연주자 최선배(77·애스컴시티 연주자) 씨가 최근 부평 미군기지를 찾았다.

최 씨는 지난 1966년부터 이듬해까지 애스컴에서 활동했다. 지난 1943년 강화에서 태어난 그는 한국전쟁이 끝난 후 미군을 위해 24시간 음악을 흘려보내던 주한미군방송(AFKN)을 들으며 연주자의 꿈을 키웠다.

"1964년부터 미8군에서 활동했어요. 군악대에 들어가 트럼펫을 배웠는데, 그 전부터 음악에 대한 꿈이 있었거든요. 처음에는 파주 쪽에 있다가 부평 애스컴에 오게 됐죠. 당시 애스컴은 부대가 커서 음악 단체들도 10곳 이상 있었어요. 가벼운 스윙재즈나 올드 팝을 연주하는 등 음악적인 측면에서는 상당히 활성화됐었죠." 그는 이같이 애스컴을 설명했다.

당시는 애스컴시티에서 나오는 풍부한 일자리와 물자들을 쫓아 전국 각지에서 부평으로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이들은 시간이 흐르며 부평 사람들이 됐다.

최 씨는 "부평이 문화도시 지정을 앞두고 애스컴시티와 같은 역사를 보존하는 것을 보니 뿌듯하고 감사하다"며 "추억이 서린 다양한 공간들도 문화공간으로 만들어 활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구 관계자는 "부평 애스컴시티의 산증인 최선배 선생이 부평 미군기지를 무대로 독창적인 음악 세계를 펼쳤다는 점에서 이번 의미가 크다"며 "부평만의 정체성을 더욱 발굴해 정부의 법정 문화도시로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