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초월에 ‘가구산업 공동기반시설’
상태바
광주 초월에 ‘가구산업 공동기반시설’
제조~유통 중소 관련 기업 밀집지 중기부 공모 선정 소공인 육성 기반 장비·작업장 등 내년 6월까지 조성
  • 박청교 기자
  • 승인 2020.08.06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가구 업체들이 밀집한 광주지역에 가구산업 소공인 공동기반시설이 조성된다. 시는 최근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에 따라 내년 6월까지 초월읍 숯골길 56 일원에 공동기반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이 지역은 가구산업의 중심지로 가구제조업과 가구부품산업, 가구유통업 등 연관 산업이 집적돼 있어 효율적인 가구산업 생태계를 구성하고 있다.

소공인 공동기반시설에는 가구 제조에 필요한 공동장비실, 공동작업장과 시제품을 제작할 수 있는 산업용 3D프린터 등의 첨단장비 등이 들어선다.

창업사무실을 별도로 구성해 예비 창업자들이 창업 준비 단계부터 필요한 지식을 습득하고, 아이디어를 사업계획으로 구체화할 수 있는 가구창업인큐베이터도 운영한다. 공동회의실 및 교육장은 가구기업 CEO 및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전문가 양성교육을 시행한다.

이와 함께 서울국제가구대전에 광주시 공동전시관을 조성, 국내 가구산업의 메카임을 다시 한 번 부각시키고 오픈마켓 참가 지원을 통한 국내 B2C 판매채널도 공략할 방침이다.

신동헌 시장은 "가구산업은 지역 산업 성장의 중요한 기반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3D업종, 노동집약, 저임금 등으로 인해 사회적으로 저평가돼 왔다"며 "소공인 공동기반시설은 가구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지속가능성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