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억 원 들여 지어놓고 끝? 제 역할 못하는 공립박물관
상태바
수십억 원 들여 지어놓고 끝? 제 역할 못하는 공립박물관
인천 소래역사관·개항박물관 등 지역 3곳 문체부 평가인증 못 받아
문화재단 아닌 시설관리공단 운영 전국서 유일…"전문성 부족 문제"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8.06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래역사관 전경.
소래역사관 전경.

시민 세금으로 지어진 인천지역 공립박물관의 부실 운영이 지적됐다.

5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의 공립박물관 227곳을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 157곳이 우수인증기관으로 선정됐다. 공립박물관은 지방자치단체가 설립·운영하는 박물관이다.

문체부가 공립박물관을 대상으로 평가인증을 하는 이유는 박물관 정책이 시설 건립 중심으로 이뤄져 난립하는데다, 건립 후 관리 부실 문제가 제기돼 왔기 때문이다. 평가인증 지표는 체계적인 운영계획 수립, 박물관장 전문성, 적정한 조직 및 인력 관리, 소장품 수집 및 관리, 전시 및 교육 등이다.

인천은 이번에 공립박물관 12곳을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 9곳만 인증을 받았고 3곳은 인증을 받지 못했다. 미인증 공립박물관은 소래역사관, 인천개항박물관, 강화자연사박물관이다. 소래역사관과 인천개항박물관은 2018년에 이어 2회 연속 인증을 받지 못했다.

남동구 소래역사관은 2012년 12월 개관했다. 사업비 45억 원을 들여 지하 1층·지상 2층에 총면적 1천425㎡ 규모로 학예실, 전시실, 수장고 등으로 구성돼 있다. 2013년 2월 개관한 중구 인천개항박물관은 사업비 19억 원을 들여 옛 인천일본제1은행지점을 리모델링했고, 지상 2층에 총면적 412㎡ 규모이며 전시실 등으로 꾸며져 있다.

2015년 12월 문을 연 강화군 강화자연사박물관은 사업비 97억 원을 들여 지하 1층·지상 2층에 총면적 2천712㎡ 규모로 전시실, 수장고, 체험실 등이 들어서 있다.

해당 박물관들은 공통적으로 전문인력인 학예사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시를 기획하고 작품을 구입·수집·관리하는 학예사가 부족하면 박물관 콘텐츠의 질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 이는 결국 관람객이 찾지 않는 기관으로 전락할 수 있다. 여기에 각 군·구 시설관리공단이 공립박물관 운영을 맡은 것이 근본적인 문제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타 시도는 전문성을 갖춘 문화재단 등이 운영하고 있다.

인천지역 한 학예사는 "전국에서 시설관리공단이 공립박물관을 운영하는 것은 인천뿐"이라며 "시설 관리에만 목적을 둔 공단이 아닌 문화재단 등 전문성을 갖춘 기관이 공립박물관을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