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유치원 방과 후 전담사 "수업일수 감축 시도 멈춰야"
상태바
도내 유치원 방과 후 전담사 "수업일수 감축 시도 멈춰야"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08.06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가 5일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업일수 감축에 따른 유치원 방과 후 과정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가 5일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업일수 감축에 따른 유치원 방과 후 과정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경기도내 유치원 방과 후 전담사들이 교육당국에서 추진 중인 유치원 수업일수 감축계획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경기교육공무직노조)는 5일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와 경기도교육청은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조치로 수업일수 감축을 추진 중이지만, 오히려 수업일수 감축에 따른 방학이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한다"며 "학부모도 반대하는 유치원 수업일수 감축 시도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5월 교원단체를 중심으로 유치원 수업일수 추가 감축 요구가 나온 이후 7월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시행령 개정을 통한 수업일수 감축에 합의한 뒤 교육부가 각 시도교육청에 시행령 개정안을 배포하면서 수업일수 감축을 공식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해당 시행령 부칙에 따라 시행령 공포 전인 올 상반기도 개정된 시행령을 적용할 수 있어 코로나19로 인한 휴업기간인 최대 59일 전체의 수업일수 단축이 허용돼 한 해 수업일수인 180일 중 121일만 수업하면 되는 상황이 가능하다"며 "결국 수업일수 감축에 따른 방학기간 실시되는 방과 후 과정에는 한 교실에 많은 아이들이 밀집해 생활하게 돼 정상 운영 시보다 안전을 더 위협받는다"고 지적했다.

또 "앞서 교육부와 경기도교육청이 수업일수 감축과 관련해 의견 수렴을 하는 과정에서 유치원 방과 후 과정을 직접 운영하는 전담사들을 의견 수렴 대상에서 제외했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경기교육공무직노조는 "교육과정을 중단한다면 방학 중에는 오후 방과 후 과정만 운영하는 대책이라도 세워야 한다"며 "아무런 대책 없이 방과 후 과정을 운영한다면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이자 교육당국이 아이들에게 피해를 가하는 꼴"이라며 "교육당국은 수업일수 감축 시도 중단 및 유아 안전과 비정규직 피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