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가 집에 저당잡힐라"
상태바
"과천시가 집에 저당잡힐라"
정부의 ‘정부청사 부지 주택 건설’에 우려
  • 김강우 기자
  • 승인 2020.08.06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과천청사 앞 유휴부지에 설치된 김종천 과천시장의 현장 집무실을 시청 공무원들이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정부과천청사 앞 유휴부지에 설치된 김종천 과천시장의 현장 집무실을 시청 공무원들이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5일 오후 2시께 정부과천청사 앞 유휴 부지 8만9천㎡에는 인적이 드물고 조용했다. 부지 용도에 따라 운동장, 주차장, 광장 등 3곳으로 나뉜 이 땅은 정부가 지난 4일 청년과 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4천여 가구를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곳이다. 과천의 경우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지역 정가와 주민들이 ‘베드타운’ 전락을 우려하며 반발 기류가 높아지고 있다.

정부과천청사 인근에 살고 있는 정모(57·여)씨는 "외곽에 위치한 지식정보타운 등이 아직 공사가 한창인데 섣불리 부동산정책을 추진하는 것 같다"며 "주변 택지개발을 끝내고 부동산정책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비판했다.

정부과천청사와 약 900m 떨어진 원문동 A공인중개사는 "각기 다른 기업들을 많이 유치할 수 있는 심장부를 만들 계획이라고 들었는데, 아파트나 주택을 많이 지으면 자족도시가 아닌 위성도시가 된다"며 "지역 발전에 한계가 있어 잠만 자고 나가는 도시, 즉 베드타운으로 몰락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인근 B공인중개사도 "집값 하락을 떠나서 청사 때문에 만든 도시인데 청사 이전을 해 놓고 이러한 부동산정책을 시행하면 시가 자생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막는 것밖에 안 된다"며 "주위가 주택과 아파트 등으로 자리를 잡았는데 시민들과 상의 없이 진행하는 정부를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반대 입장의 배경에는 개발을 통해 대규모 주택이 들어서는 데 대한 거부감도 크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이날 정부의 부동산 개발정책의 부당함을 알리기 위해 사업부지로 결정된 정부과천청사 앞 유휴 부지에 천막텐트 4동을 연결해 책상·의자 등을 옮겨놓는 등 현장집무실을 설치했다. 지난 4일에는 직접 기자회견을 개최해 정부의 주택 공급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과천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 3명은 현 정부의 부동산정책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으며, 지역주민과 지자체, 지역구 국회의원들도 SNS에 무리한 부동산 정책 추진을 지적하는 내용을 올리는 등 집단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반면 해당 부지에 공공 임대아파트가 들어와도 주변 집값 하락에 영향이 없다고 분석하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한 공인중개사는 "정부과천청사 앞 부지에 4천여 가구가 들어온다 해도 인근 주택가와 아파트 등 집값은 하락하지 않고 같이 올라갈 것"이라며 "지하철역과 연결되는 초역세권인 만큼 전혀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과천시 관계자는 "정부가 발표한 주택 공급 계획 부지는 인근에 전철역이나 교통도 잘 조성돼 있어 과천시의 자족을 위한 공간으로 마련·운영돼야 한다"며 "시는 정부과천청사 주택 공급 계획이 철회되도록 시민들과 함께 행동을 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