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자체개발 세포주 ‘에스초이스’ 론칭… 빠른 번식·오랜 생존 강점
상태바
삼성바이오로직스, 자체개발 세포주 ‘에스초이스’ 론칭… 빠른 번식·오랜 생존 강점
  • 인치동 기자
  • 승인 2020.08.06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5일 오전 국내외 바이오제약 고객사를 대상으로 연 온라인 론칭 행사에서 위탁개발(CDO)사업팀장 양은영 상무(왼쪽)와 존 길(John Gill)CDO R&D팀 세포주 개발 파트장이 자체 개발한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는 5일 국내외 바이오제약 고객사와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출시 행사를 열고 자체 개발한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를 소개했다.

세포주는 생체 밖에서 대량 증식해 원하는 항체 의약품을 만들어 주는 세포로, 에스초이스는 타 사의 세포주보다 빠른 속도로 많이 번식해 오랜 기간 생존하는 것이 특징이다. 에스초이스의 세포 발현량은 세포주 개발 직후 기준 L당 7g타이터(titer·배양액 속 항체량 수치화) 이상으로 업계 평균(상업생산 시점 기준 L당 약 3~4g) 대비 두 배가량 높다.

또한 에스초이스의 세포 생존율은 유가 배양(fed-batch) 21일까지 90% 이상으로 업계 평균(14일) 대비 높다. 세포 생존율이 높을수록 대량생산에 투입될 고품질의 세포주를 보다 잘 선별할 수 있게 되고, 이로 인해 생산성도 높아진다는 것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의 설명이다.

에스초이스는 세포 분열 속도가 18~20시간으로 타 사 세포주(만 하루, 24시간)에 비해 빠르다는 강점이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최근 도입한 최신 세포배양기 ‘비콘(Beacon®)’으로 에스초이스를 배양하면 세포주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이 업계 평균 4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된다고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에스초이스 초기 출시를 기념하고 고객사를 지원하기 위해 시장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조건으로 에스초이스를 공급할 계획이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에스초이스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기존 글로벌 바이오제약 업계보다 압도적인 속도와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에스초이스의 강력한 퍼포먼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한편, 전 세계 의약품 공급수요를 충족시키고 신약 개발 성공률을 높이는 데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치동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