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조, 아내 '천상지희' 출신 린아 첫 만남 비화는?..."저 친구 미래의 남편 정말 힘들겠다 생각해"
상태바
장승조, 아내 '천상지희' 출신 린아 첫 만남 비화는?..."저 친구 미래의 남편 정말 힘들겠다 생각해"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배우 장승조가 아내 천상지희 린아에 대해 언급한 발언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앞서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장승조가 아내와의 첫만남을 떠올리며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최화정이 "아내 천상지희 린아씨 처음 만났을 때 어땠냐"고 묻자 그는 "아내를 처음 봤을 때 '저 친구 미래의 남편은 정말 힘들겠다'라고 생각했다. 좀 떠받들여줘야 할 것 같은 그런 존재였다. 부정적인 의미가 아니라 저한테는 다가가기 힘든 그런 존재였다. 지금은 감사하며 살고 있다"며 웃었다.

한편 장승조는 81년생으로 올해 나이 40세이다. 그는 2005년 뮤지컬 '청혼'으로 데뷔해 현재 JTBC '모범형사'에 출연중이다.

린아는 84년생으로 올해 나이 37세이다. 그녀는 2002년 여성 듀오 이삭앤지연 1집으로 가요계에 정식 데뷔해 단아한 외모와 가창력 등으로 사랑받았다. 

2005년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의 멤버로 주목받았으며 이후 뮤지컬배우로 전향해 다수의 뮤지컬 작품에 출연했다.

두 사람은 뮤지컬 '늑대의 유혹'에서 처음 만나 2014년 11월 결혼했다. 이후 장승조와 린아 부부는 결혼 3년 만에 임신 소식을 알리며 2018년 9월 득남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