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산하기관 직원 채용 공정성 위반"
상태바
"성남 산하기관 직원 채용 공정성 위반"
통합당 안광림 의원, 임시회 5분발언서 "올해도 소홀히 진행" 질타
정부 실태조사 결과 모든 기관 지적 받아… 내부 규정 준수 등 강조
  • 이강철 기자
  • 승인 2020.08.07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산하기관들이 직원 채용 과정에서 내부 규정과 관련 법령 등 지침을 위반해 공정성이 결여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달 국민권익위원회와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 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정부의 채용실태 조사 결과에서 성남산업진흥원과 성남시청소년재단 인사관계자 8명이 신분상 징계 요구를 받으면서부터다.

미래통합당 안광림(성남·하대원·도촌)성남시의원은 6일 제256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2017년과 2018년 정부의 두 차례 전수조사에서 지적받은 공정성 확보나 채용계획 수립 여부, 채용공고 및 절차 과정에서 많은 문제가 발견돼 그에 따른 처벌과 징계, 불합리한 인사규정 등을 개선했으나 올해도 소홀히 진행해 시 산하기관 모두가 지적을 받게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부 규정이나 외부 위탁으로 공정한 채용이 이뤄져야 하는데, 이것이 잘 지켜지지 않은 것"이라며 "내부 규정은 전문기관에 위탁하도록 개정해 놓고 인사위원회에서 최종 합격자를 변경하는 실수를 저지른 것으로, 이는 내부 규정과 관련 법령 및 지침, 객관적 공정성을 위반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번 정부 조사에서 도시개발공사 주의 3건, 산업진흥원 주의 4건과 징계 2건, 문화재단 주의 4건, 상권활성화재단 주의 1건, 시의료원 주의 4건, 시체육회 주의 1건 등 시 산하기관 모두가 지적을 받았다. 이 가운데 청소년재단은 주의 10건, 징계 6건, 훈계 1건으로 가장 많은 지적을 받았다.

안 의원은 "이번 합동실태조사에서도 위탁채용의 문제점을 밝힌 바 있듯이 시 산하기관이 각 기관별 위탁채용 시 적은 비용으로 소수를 선발할 때 위탁회사의 책임·전문·신뢰성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에 필히 시가 주도해야 한다"며 "또 시험 통합 방식 적용과 관리·감독 강화, 기관별 내부 규정도 일괄 정비해 지침이나 법령의 반영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