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 촬영 때 방사선량 획기적 감소
상태바
혈관 촬영 때 방사선량 획기적 감소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문은배 방사선사 조영제 관련 연구로 학술대회서 우수상
  • 최유탁 기자
  • 승인 2020.08.10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영상의학팀 문은배 방사선사가 대한인터벤션영상기술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

9일 인천성모병원에 따르면 문은배 방사선사는 ‘조영제의 점도·온도·압력 변화에 따른 미세도관(Micro Catheter)별 유량에 대한 측정 및 평가’라는 주제를 발표해 우수구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진단용 혈관 촬영 영상에서 카테터는 보통 대동맥에서 뻗어 나오는 내장 동맥의 근위부까지만 접근할 수 있다. 보다 더 먼 곳까지 도달하기 위해서는 더 작은 직경의 미세도관이 필요하다.문 방사선사는 적절한 조영제의 온도와 점도, 카테터와 외경에 따른 자동주입기의 압력 변화를 이용해 임상에서 최적의 조건을 찾기 위해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결과, 환자의 혈관 상태에 따른 적절한 미세도관과 조영제의 사용으로 환자에게 투여되는 조영제 양을 감소시킬 수 있었다. 또 재촬영률의 감소와 시술 시간 단축은 물론, 환자가 받는 방사선량 역시 줄임과 동시에 정확한 검사와 시술을 기대할 수 있었다.

최유탁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