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운영 재개
상태바
군포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운영 재개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8.1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월부터 운영이 중단됐던 군포시치매안심센터가 10일 다시 문을 열었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관리법 제7조에 따라 치매 예방과 치매환자 및 가족에 대한 종합 지원을 위해 전국 시군구 보건소에 설치·운영되고 있으며, 군포시는 2018년 5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치매안심센터는 만 60세 이상이라면 누구에게나 무료로 치매 조기 선별검사와 치매 진단검사, 전문의 진료 실시, 관내 종합병원과의 협약을 통한 감별검사를 진행해 치매 원인 파악과 향후 치료 과정에 도움을 주고 있다. 각종 치매 관련 검사뿐만 아니라 치매단계 이전의 노인들을 위해 치매 발생 위험 요인과 위험 정도를 낮추기 위한 ‘개인별 맞춤형 치매예방교육’도 사회적 거리 두기 범위 안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치매로 진단받은 경우에는 저소득층 치매환자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치매치료비 지원 및 치매환자 돌봄에 필요한 기저귀, 물티슈, 로션, 미끄럼 방지 발판, 양말 등도 무료 지원한다. 또한 치매로 진단받은 노인들의 실종을 예방하기 위한 지문 등록과 치매환자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통한 삶의 질 향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경증 치매로 진단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아름드리교실 쉼터 프로그램’을 실시해 치매환자에게 맞는 건강교육 및 현실 인식 훈련과 인지훈련 치료 등을 시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치매환자 가족 및 보호자를 대상으로 환자 돌봄 지원공간인 가족카페도 상시 운영하고 있다.

김미경 군포시보건소장은 "건강에 대한 경각심이 더욱 필요한 이 시점에서 노령 대상자와 치매 고위험군 어르신들의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어르신들이 언제든지 센터에서 검진, 상담, 치료비 지원 등의 서비스를 안전하게 받을 수 있도록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는 만큼 안심하고 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치매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군포시치매안심센터(☎389-4989)나 국가치매상담 24시콜센터(☎1899-9988)로 문의하면 안내된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