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비가(南洞悲歌)
상태바
남동비가(南洞悲歌)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08.11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여의도 면적의 10배가 넘는 인천남동국가산업단지와 맞닿은 땅에 조만간 2개 산단이 새롭게 들어설 예정이어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사업시행자는 첨단·디지털산단을 내세우며 환경오염 피해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30년이 넘는 세월을 산단 배후주거단지에 살며 환경피해를 온몸으로 겪은 주민들의 귀에는 설득력 없게 들린다. 

1980년대 폐염전지역 600만㎡ 터에 수도권정비계획의 일환으로 영세 중소기업이 이주해 조성된 남동산단은 현재 6천700개 사가 논현·남촌·고잔동 일원(957만㎡)에 빼곡히 들어차 있다. 남동산단 진입구 쪽에 남촌일반산단을 추진하는 시행사 측도 현 상태에서 이미 남동산단 일대는 포름알데히드가 발암위해도 기준치를 초과해 대기 중에 있으며 크롬, 염화비닐, 벤젠 등도 일부 검출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수십 년째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는 승기천 수질도 여전히 ‘약간 나쁨(BOD 5.6PPM)’ 단계에 있다.

그런데 이곳에 산단을 새롭게 만들어 반도체, 전자부품, 전기장비,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체 등이 입주하면 대기 중 포름알데히드, 카드늄, 벤젠, 비소 등 4개 발암물질 항목이 발암위해도를 초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당연한 결과다. 시행사는 위해물질이 배출 안 되는 업종으로 입주를 제한하고, 공장 내 오염물질 저감시설 설치 등을 통해 이중·삼중으로 대기·수질오염 등을 관리하겠다고 하지만 남동산단의 선례는 주민들의 뇌리에 각인돼 있다. 또 산단 지식산업센터의 경우 평균 분양률이 50∼70%라고 치면 남촌산단도 분양률 제고를 위해 입주업종 제한이 현실적으로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남동산단의 입주업종 구성을 봐도 위해물질 배출과 연관이 높은 기계·전기·전자·석유화학 업종이 80.5%에 이른다. 

여기에 신규 산단 조성으로 우리나라 대표적 노후 산단으로 꼽히는 남동산단의 경쟁력 저하와 공동화 심화 등도 우려스럽다. 남동대로·비류대로의 교통 정체도 해결이 쉽지 않은 난제가 될 것이다. 특히 개발제한구역까지 풀면서 산업시설을 더 만들겠다는 이번 계획은 감염병과 폭우 등 기후변화로 몸살을 앓고 있는 지역주민들에게 공감대를 얻기 어려워 보인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