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새 집 갈게 2연승 다오
상태바
류현진, 새 집 갈게 2연승 다오
코로나19로 대체된 홈구장서 내일 마이애미전 선발승 도전
  • 연합
  • 승인 2020.08.11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도깨비팀’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2연승에 나선다.

류현진은 12일 오전 7시 37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와의 홈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이 토론토가 시즌 대체 홈구장으로 택한 살렌필드 개장 경기에서 첫 테이프를 끊는 것이다.

메이저리그 구단 중 유일하게 캐나다에 연고지를 둔 토론토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정부의 반대로 홈구장 로저스센터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이에 따라 구단은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구장인 살렌필드를 대안으로 선택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마이애미와의 홈 2연전 선발 카드로 류현진과 네이트 피어슨을 차례로 낙점했다. 류현진은 지난 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시즌 3번째 선발 등판에서 토론토 이적 뒤 첫 승을 따냈다. 정교한 제구와 다양한 구종을 통해 승부를 보는 류현진, 160㎞대 빠른 공을 던지는 피어슨을 연이어 배치해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계산이다.

류현진은 10일 미국·캐나다 언론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새 홈구장 등판에 대해 "생각했던 것보다 괜찮을 거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내일(11일) 쉬는 날이지만, 그라운드 상태 등을 볼 예정이다. 전체적인 느낌은 야구장에 가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