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최대 7년 징역까지 처벌 가능?... ‘리미트리스 전 멤버 윤희석’ 실체 논란 속 핫이슈 등극
상태바
‘주목’ 최대 7년 징역까지 처벌 가능?... ‘리미트리스 전 멤버 윤희석’ 실체 논란 속 핫이슈 등극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리미트리스 팬클럽사이트 캡쳐)
(사진=리미트리스 팬클럽사이트 캡쳐)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K팝 아이돌그룹 리미트리스가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이날 리미트리스 전 멤버 윤희석이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며 진실 공방이 확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사회문화평론가 최성진은 “최근 아이돌그룹을 탈퇴한 전 멤버들이 자신의 입장을 담은 글을 SNS에 게재하며 잇따른 논란을 빚고 있다. 리미트리스 전 멤버 윤희석의 주장도 아직 정확한 진실 규명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므로 산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번 리미트리스 전 멤버 윤희석으로 인해 허위사실 유포 관련 논란이 다시금 확산되고 있다. 온라인상에서 다른 사람들이 볼 수 있는 곳에 거짓을 이야기하며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시킨 사람은 7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처벌 받을 수 있다. 이러한 허위사실 적시 '사이버' 명예훼손죄는 불특정 다수가 접할 수 있다는 공연성 외에도 명예훼손 대상이 특정되어야 한다”고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리미트리스’가 등극하며 세간의 관심을 대변하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