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읍면동장 회의서 수해로 인한 시민불편 최소화 논의
상태바
남양주, 읍면동장 회의서 수해로 인한 시민불편 최소화 논의
  • 조한재 기자
  • 승인 202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는 12일 시청 여유당에서 읍면동장 회의를 열고 집중호우에 따른 수해대책 및 복구현황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각 읍면동장의 지역별 피해현황 설명에 이어 실국소별 삼패한강공원 등 공공시설 응급복구 보고 및 쓰레기 수거대책 추진사항 점검 순으로 진행됐다.

조 시장은 "화도읍 가곡리 토사유출사태처럼 급경사지 절개면 등에 대한 안전조치가 미흡할 경우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지난해 경사도 18도 이상은 개발할 수 없도록 도시계획조례를 개정한 것은 매우 합당한 조치였으며, 향후 재해위험도를 현격히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대규모 공사현장 옹벽의 안전도를 보다 높여야 하며, 사전에 강력한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후대에 재앙으로 돌아올 수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한다"며 "무엇보다 시민 불편이 없도록 신속히 피해를 복구하고 쓰레기를 처리해야 한다. 관련 실국소는 협력해서 공공시설물 복구를 신속히 추진해 시민불편을 조속히 해결하도록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조 시장은 "지난해 돼지열병부터 코로나19 방역, 수해복구 등 모든 공직자들이 밤낮없는 격무로 고생이 많으니 행정기획실은 직원들이 재충전할 수 있도록 특별휴가 등을 검토하라"고 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