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주님의 샘 장로교회 발’ 확진자 지역내 확산
상태바
김포 ‘주님의 샘 장로교회 발’ 확진자 지역내 확산
  • 이정택 기자
  • 승인 202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주님의 샘 장로교회’발  코로나19가 직장동료들마저 양성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지역내에서 2차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양상이다.

12일 김포시는 양촌읍 주님의 샘 교회 확진자 A(여·40대)씨의 직장동료 3명과 교인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해외 입국자 1명도 확진됐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달 31일 인후통 등 의심증상을 보인 후 이달 3일까지 장기동 직장을 오가며 가족 2명과 동료 18명을 접촉했다.

김포에서는 전날부터 주님의 샘 교회 관련 2차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11일에는 A씨와 접촉한 3명과 또 다른 교인 B(여·70대)씨가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이날까지 7명의 2차 확진자가 나왔다.

주님의 샘 교회는 목사 포함 총 11명의 교인 중 9명이 확진됐다. 

주님의 샘 교회 목사 C(50대)씨는 지난 4일 양촌읍 구래리 ‘지구촌 교회’에서 목회자 5명을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김포 주님의 샘 교회 집단감염 사태의 원인으로 "교회 내부가 좁고 환기가 불량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시와 방역당국은 12일 0시부터 종교시설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하는 등 지역내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