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종합체육시설 조성 타당성조사 용역’ 관한 주민설명회 개최
상태바
군포시, ‘종합체육시설 조성 타당성조사 용역’ 관한 주민설명회 개최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8.14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는 지난 1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군포시 종합체육시설 조성 타당성조사 용역’에 관한 주민설명회를 열고 용역업체로부터 체육시설 추진 방향을 보고받은 뒤 주민들의 의견을 들었다.

‘군포시 종합체육시설 조성사업’은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제척부지인 둔대동 18번지 일원에 야구장, 축구장, 다목적체육관 등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한대희 시장은 "체육시설 조성에 있어 생태환경적 요인도 매우 중요하다"며 "종합체육시설을 생태문화자원과 연계해 생태관광·휴양벨트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단순한 체육시설이 아니라 주변의 생태와 문화환경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하는 자연친화적 체육시설로 추진한다는 것이 한 시장의 구상이다.

한 시장은 또한 "유휴 부지가 부족한 시 여건상 대야미지구 사업예정부지는 도시의 확장 가능성과 토지 이용 활용성 등을 고려해 선택할 수 있는 부지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시민들은 ▶종합체육시설 사업의 원점 재검토 ▶2024년 완공 예정인 사업기간의 단축, 시설 확충 ▶체육시설 부지 내 토지소유자들의 재산권 보호 ▶시민들과의 충분한 협의 ▶소음 최소화 장치 마련 ▶맹꽁이 서식지 보호 등 다양한 건의를 쏟아냈다.

이에 대해 한 시장은 "대야미와 부곡지구 등 군포 서남권에 체육시설이 필요하다고 보고 체육시설을 조성한다는 전제 하에 설명회를 개최했다"며 "검토 가능한 부지가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제척부지 외에 현실적으로 찾기 어려우며, 사업기간 단축도 각종 행정절차상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이어 "체육시설 조성에 대해 이해관계자들 간 다른 관점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소통하고 협의해 가면서 의견을 수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 좀 더 고민하면서 사업 추진 방향을 설정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시 문화체육과(☎031-390-0794)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