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석유관리원, 스마트 시험실 구현 1단계 사업 완료
상태바
한국석유관리원, 스마트 시험실 구현 1단계 사업 완료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석유관리원은 시험업무 효율성 및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 중인 ‘스마트 시험실 구현’의 1단계 사업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스마트 시험실 구현’은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관련 시험 및 연구 업무와 관련한 분석·재원관리·데이터관리 등 기능별 관리시스템이 분산돼 있는 점과 시험물품 등 재원을 수기로 관리하는 등 전반적인 관리시스템 정비가 필요하다는 요구에 따라 석유관리원이 올 초부터 추진 중인 사업이다.

현재 석유관리원은 ‘4단계 중장기 계획’을 기반으로, ‘한국판 뉴딜정책에 따른 스마트 시험실 구현 사업’을 시작했다.

먼저 2023년까지 ▶(1단계)시험재원 이력관리 시스템 ▶(2단계)데이터 관리 시스템 ▶(3단계)환경 및 안전 관리 시스템 ▶(4단계)교육 및 훈련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완료된 1단계로 추진된 ‘시험재원 이력관리 시스템 구축 사업’은 ▶QR코드 기반 데이터 정형화 ▶시험장비 및 시험재원 입출고 및 재고관리 ▶시험장비 및 계측기기 이력관리 ▶보안 인프라 등 스마트 시험실 구현을 위한 기반 구축에 중점을 두고 2월부터 6개월간 진행됐다.

석유관리원은 이번 사업으로 시험장비 등의 교·보정 주기에 대한 실시간 알림 기능탑재 등 업무 신뢰성 확보를 비롯해 자동 시스템을 통한 업무 신속성 및 효율성 향상과 수작업으로 발생할 수 있는 휴먼 에러 최소화, 시험용품 자동 재고관리를 통한 투명성 확보 등을 기대하고 있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스마트 시험실 구현을 시작으로 전 사업 영역을 ‘U디지털화’하는 등 한국판 뉴딜정책의 선도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