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내 집단 휴진 피해 최소화 발품
상태바
지역 내 집단 휴진 피해 최소화 발품
인천시 비상 진료체계 구축 마쳐 119 상담센터 24시간 근무 돌입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08.14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진이 집단 휴진에 돌입해도 인천에서는 의료 공백 등 큰 혼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13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역 내 의원급 의료기관 1천578개소 중 15.8%인 249곳이 휴진을 신고했다. 시는 14일 당일 휴진 비율이 30% 이상일 경우 ‘진료 개시 명령’을 발령할 방침이지만 현재로서는 의료 공백이 우려되는 수준이 아니라고 판단해 인천의사협회 및 병원협회에 협조를 구하는 중이다.

하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대응책을 마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오는 17일 임시공휴일과 여름휴가 기간이 겹쳐 있는 것을 감안하면 14일 당일 문을 닫는 의원이 휴진 신고한 의원 수보다 더 늘어날 수도 있다. 병·의원이 별도의 휴진신고를 하지 않고 휴업을 하더라도 단순 휴가라 소명할 경우 지자체에서 파악해 제재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시는 휴진율 파악이 제대로 되지 않아 혼란을 겪을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응급의료센터·기관(19개소), 공공의료기관(5개소),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77개소) 등을 통해 24시간 응급의료체계와 외래 비상진료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각 군·구 보건소도 비상대책상황실 설치와 비상진료체계 24시간 운영, 당일 진료기관 안내 등 비상진료체계를 구축한다. 14일 문 여는 의료기관은 120 및 129 콜센터,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천소방본부는 14일 진료 가능한 병원 및 약국 정보를 사전에 파악하고 119신고 접수대와 전문상담원 4명을 보강하는 등 16명이 교대로 24시간 비상근무에 돌입한다. 이에 따라 언제든지 119로 전화하면 이용 가능한 병원이나 약국을 쉽게 안내받을 수 있다. 또한 전문 상담요원의 의료상담을 통해 응급처치 방법과 구급차 지원 요청 같은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지역의 휴진신고 의료기관은 진료 공백을 우려할 수준은 아니므로 휴진 의료기관 대상 업무개시 명령은 발령하지 않은 상태"라며 "어떠한 경우에도 시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시는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예정이며, 의료계는 진료 공백으로 시민의 건강이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해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