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안정 보장되는 정규직 원한다"
상태바
"고용안정 보장되는 정규직 원한다"
인천공항 보안검색서비스노조 등 집회 열고 직고용 절차 중단 촉구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08.1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일하는 계약직 보안검색요원의 직접고용 문제로 촉발된 ‘인국공 사태’가 노사간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갈등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인천공항보안검색서비스노동조합과 인천공항보안검색운영노조 등은 13일 서울 청계천에서 집회를 열고 공항공사가 지난 6월 발표한 여객보안검색요원 1천902명의 공사 정규직으로의 직고용을 공식적으로 거부한다고 밝혔다.

보안검색서비스노조는 지난 3월 노·사·전문가 협의 등을 통해 직고용 대신 자회사 정규직화가 합의됐으며, 합의이행을 위해 자회사와 계약기간이 없는 정규직 근로계약서를 이미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사 측이 지난 6월 사전 협의 없이 청원경찰로의 직고용 방안을 발표해 직원들이 대량 실직의 불안 속으로 내몰렸다고 주장했다.

보안검색운영노조도 면접·적격심사 및 공개채용 절차 등이 담긴 공사 측의 직고용 추진 과정에서 탈락해 실직자가 된 사례들이 나오고 있다며, 직고용 절차를 즉시 중단하고 고용안정이 보장되는 정규직화(자회사 정규직)를 요구한다고 호소했다. 보안검색요원 30여 명과 야생동물통제요원은 이날 항의의 뜻으로 삭발했다.

공사는 현재 공항소방대(211명), 야생동물통제(30명), 여객보안검색(1천902명) 등 3개 분야 2천143명을 직고용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최근 공항소방대원(45명)과 야생동물통제요원(2명) 등 총 47명이 직고용 시험에서 탈락해 해고가 결정된 상황이다.

공민천 보안검색서비스노조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인천공항을 방문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선언하신 만큼, 대통령께서는 비정규직 노동자가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들으셔서 정규직 전환 문제를 해결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