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12억 원 상당 방치 토지 소유권 확보
상태바
화성시, 12억 원 상당 방치 토지 소유권 확보
  • 조흥복 기자
  • 승인 2020.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16년여간 방치된 토지 소유권을 확보하면서 공시지가 12억 상당의 은닉재산을 발굴했다.

17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04년에 아파트 사업시행자가 토지개발사업을 완료하고도 최근까지 소유권보존등기를 이행하지 않아 16년간 미등기 상태로 방치돼 있던 토지를 시 재산관리팀에서 찾아 시로 소유권보존 등기를 완료했다. 

해당 토지는 봉담읍 소재 아파트에 진출입하는 공공시설(도로)로 면적은 4천622㎡이며 공시지가는 약 12억 원 상당이다.

시는 지난 6월 숨겨진 토지를 찾기 위해 토지개발사업 관련자료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당시 공간정보시스템에 시유지 레이어를 추가 도입해 토지개발 완료 사업 부지와 인접한 공공시설(도로, 공원)이 미 소유 부지임을 확인했다.

봉담읍 상리 651-1번지 등 6필지가 시로 소유권 보존등기를 이행하지 않아 미등기 상태로 남아있는 것을 확인하고 시가 지난 7월 소유권 보존등기를 완료한 것.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토지개발사업 완료 이후 현재까지 시로 소유권 등기가 이행되지 않은 공공시설(도로, 공원) 재산을 지속 발굴 예정"이라며 "시 자산 증대에 기여한다는 자부심과 사명감으로 공유재산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