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개최
상태바
안산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개최
  • 박성철 기자
  • 승인 2020.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는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지난 14일 시청 앞 분수대에서 소녀상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개최했다.

제막식에눈 윤화섭 안산시장과 김남국 국회의원, 시의원, 건립추진위원회 등 관계자 20여명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진행됐으며, 시 공식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를 진행해 후원해준 시민 등과 함께 했다.

안산평화의 소녀상 시민건립추진위원회는 안산시협치협의회 위원 주축으로 지난해 12월 출범식을 가진 이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은 물론, ‘가슴 아픈 역사를 잊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활동에 나섰다.

이들의 노력을 통해 모두 171개 단체와 2천303명의 개인이 동참해 6천944만5천 원의 후원금이 마련됐다.

또한 소녀상 형상 및 건립 장소 선정에도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 안산시 첫 번째 소녀상인 상록수역의 ‘앉아있는 소녀상’과는 차별화 해 역경을 이겨내고 앞으로 나가가겠다는 진취적인 의미를 담은 ‘서있는 소녀상’으로 제작했다.

두 번째 소녀상에는 또 성금에 참여한 시민 및 단체 이름을 새겨놓은 동판이 설치돼 정성을 기록했으며, 투명한 회계처리를 위해 제막식 이후 소녀상 제작과 관련한 집행내역을 모든 후원자에게 문자 메시지로 안내할 예정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평화의 소녀상은 우리민족의 아픈 역사 속에 일제에 의해 강제 동원된 위안부 피해자들의 넋을 기리고 후대에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주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이다"며 "시민들의 뜻을 모아 건립된 소녀상인 만큼 역사 교육의 현장으로 잘 보존하겠다"고 말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